구원파 이번엔 “귀 있는 자 들을지어다”...현수막 변천사 보니…

▲ 금수원에서 인간방패가 된 구원파 신도들

[코리아데일리 강태오 기자]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가 '우리는 구원파다'라는 팟캐스트 방송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 후 유병언을 아직도 검거못한 정부에 대한 원성이 높다.

공권력을 무시한 파렴치한을 아직 검거도 못하고 오히려 국민들을 우롱하는 팟캐스트 방송을 실시한데 대한 거부 반응 때문이다.

이에 앞서 구원파는 지난 1일 팟캐스트 플레이어 아이블러그에 '우리는 구원파다' 팟캐스트 채널을 개설했다.

'우리는 구원파다' 1회 방송에서 진행자는 자신을 전직 잡지사 기자출신이라고 밝히며 "구원파의 의견을 사람들이 잘 믿지 않는다. 구원파가 아닌 사람들도 같이 들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방송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1회 1부 방송은 '종편은 구원파 없이 못 살아'라는 제목으로 팟캐스트 방송을 개설하게 된 계기,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이 구원파를 이용해 저조한 시청률을 만회하고자 했다는 내용 등을 담았다.

'우리는 구원파다'라는 팟캐스트 방송
출연진은 구회동 구원파 의료인협회 회장, 이태종 한국평신도복음선교회 임시 대변인, 조계웅 구원파 전 대변인 등 간부진으로 구성됐다.

조계웅 구원파 전 대변인은 "우리가 다른 곳에서 얘기를 하면 편견이 깔리더라.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을 해야 할 것 같아서 방송을 만들었다"며 방송 개설 이유를 설명했다.

'우리는 구원파다' 채널에는 6일 오전 10시 현재 9개의 방송이 올라와 있다.

이 같은 내용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구원파 제정신들인가?" "구원파 팟캐스트 방송, 유병언 어디 숨어있는지나 말해라" "구원파 그래도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는 보자" “정말 한심하다” “국민들을 봉으로 아나” “아 세상이 참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