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데일리 송길우 기자] 

배우 왕빛나가 화보를 통해 다양한 변신을 시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6월19일 bnt와 함께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배우 왕빛나는 우아하면서도 섹시한 콘셉트와 발랄한 레트로 느낌의 콘셉트까지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클래식한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섹시한 청바지 핏까지 완벽하게 선보여 아이엄마라고 믿을 수 없는 몸매를 자랑했다.

촬영 내내 배우 왕빛나는 다양한 포즈와 표정으로 촬영을 이끌어 스태프들이 감탄을 금하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 제시뉴욕, 나인걸, 락리바이벌, 탠디 등으로 구성된 콘셉트에 대해 이해하려는 모습을 보여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인터뷰에서 왕빛나는 "연기자니까 '연기 잘 하는 배우가 되는 것'이다. 그냥 왕빛나의 출연 소식만으로도 대중들이 관심을 갖고 내 출연작을 지켜 봐줬으면 좋겠다. 그런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자신의 배우관에 대해 밝혔다.

앞으로 하고 싶은 연기에 대해 "절절한 멜로 로맨스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 남편이 연기로는 터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왕빛나는 이른 결혼에 대한 생각에 "일찍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자기의 일을 후회 없이 이뤄놓고"라 웃으며 말하는 등 그만의 솔직함을 엿볼 수 있었다.

 

<사진출처=bnt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